디엠유는 다양한 장소의 IT를 활용한 스마트 브랜치의 핵심적인 솔루션, 지능형 순번시스템 개발, 구축에 열정을 다하는

전문기업으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IT의 발전으로 금융권에서 `스마트 브랜치(Smart Branch)'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기존 획일적인 오프라인 창구에서 벗어나 복합 멀티 금융창구나 숍인숍 형태의 `스마트뱅크' 지점 개설도 잇따르고 있다.

스마트 브랜치란 전통적인 은행 창구에 IT를 접목,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은행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고안된 스마트워크의 개념이다. 창구나 전화로 금융상품 거래를 했던 은행이 IT를 활용,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사용에 익숙한 고객층 흡수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최근 IT를 활용해 화상상담, 소셜미디어,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기 채널을 구축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금융 정보 제공은 물론 금융상품과 결제, 대출 업무 등 면대면 금융 서비스를 원스톱 형태로 제공하고 있다.

보안 문제 등 해결 과제는 남아있지만, 이같은 추세는 스마트폰뱅킹이 대중화와 맞물려 브렌치 도입 경쟁으로 이어지고 있다.

씨티은행은 지난 2월 국내 최초로 스마트뱅킹 영업점(목동점)을 개설한 이후 20여곳의 브랜치 지점을 확충했다. 이 스마트뱅크는 은행 출입구부터 외부 고객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함은 물론 영업점 내부에 `인터랙티브 미디어월'을 설치해 각종 은행상품과 금융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다.

고객은 개인 모바일장비와 컴퓨터, 영업점에 비치돼 있는 미디어월 및 서비스 브라우저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여기서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고객은 `워크벤치 (Workbench)'라는 곳에서 은행 상품을 가입하거나 본인 계좌 정보를 조회하는 등 금융 거래를 처리할 수 있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실제로 고객이 카드 발급, 계좌개설 등을 직접 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라며 "숍인숍 형태의 복합 창구 개발 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씨티은행은 올해 아시아지역 내 스마트 브랜치 지점을 700여개로 확대할 방침이다.

기업은행은 전국 주요도로 주변 공중전화 부스를 리모델링해 길거리 점포를 만든고 있다. 또 모바일 영업점 등 다양한 형태의 브랜치 점포 개설 추진을 검토 중이며, 최근 별도의 TF팀을 꾸리는 것도 추진중이다. KT와 공동으로 전국 KT프라자 내에 숍인숍 형태로 스마트 브랜치 공간을 만드는 것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C제일은행도 지난해 말 국내 최초로 고객의 동선을 고려한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스마트 지점을 개장하고, 전국으로 브랜치 지점을 확대하고 있다. 강남역, 트윈타워 및 일산위시티 지점 개설에 이어 내년에는 역세권 지역을 중심으로 스마트 브랜치 지점을 본격 도입할 방침이다. SC제일은행의 브랜치 전략은 △RFID 태그를 이용한 지능형 순번 시스템 도입 △화상상담 시스템 △디지털 머천다이징 시스템 도입 등 최첨단 기술을 점포에 접목해 `내 손안의 영업점'을 만드는 것이다. ...  [디지털타임즈 길재식 기자 2011. 11. 24일 4면]